맞춤형 무역정보

마지막 업데이트: 2022년 7월 22일 | 0개 댓글
  •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 네이버 밴드에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viewer

무협, 빅데이터 활용해 진화한 맞춤형 무역 서비스

한국무역협회(회장 구자열)가 진화한 기업 맞춤형 ‘무역빅데이터 2단계 서비스’를 13일 개시한다.

2단계 서비스는 기존에 협회가 업체별 특성에 따라 맞춤형 정보를 제공하던 ‘마이트레이드’와 ‘무역빅데이터 서비스(1단계)’를 통합·고도화했다. 선제적 서비스와 인공지능(AI) 기반 맞춤형 무역정보 바이어-셀러 매칭, 챗봇 등을 도입했다.

서울 삼성동 트레이드타워

선제적 서비스는 업체가 요청하기 전에 먼저 업체 특성에 맞는 정보를 이메일로 보내주는 서비스다. 기존에도 업체 수출 품목·국가·실적 등의 정보를 바탕으로 유망시장 추천 등의 서비스를 제공했으나 업체가 협회 홈페이지에 접속해 직접 탐색해야 하는 과정이 필요했다.맞춤형 무역정보

선제적 서비스를 통해 업체가 필요로 하거나 관심 있을 만한 정보를 먼저 제공하면서 정보 활용도를 맞춤형 무역정보 높였다. 제공하는 정보도 업체별 유망시장의 주요 경제지표, 세율·규제, 전시회, 바이어 오퍼 등은 물론 오늘의 뉴스 키워드, 25개 유관기관의 주요국 정책·동향 보고서까지 확대했다. 제공하는 모든 정보는 업체 담당자들도 직접 탐색해볼 수 있고 보고서로 저장하는 기능을 갖춰 내부 보고와 미팅에서도 활용할 수 있다.

무역빅데이터 2단계 서비스-챗봇

AI 기반 바이어-셀러 매칭 시스템은 해외 바이어가 기업간(B2B) 온라인 거래알선 플랫폼인 트레이드코리아에 거래 요청을 남기면 AI가 분석해 요청에 가장 적합한 수출기업과 상품을 자동으로 추출해주는 서비스다. 이전에는 사람이 하던 작업을 AI가 하면서 매칭 품질이 높아지고 매칭에 소요 시간도 단축됐다.

챗봇 서비스는 기업 민원을 24시간 처리한다. 덕분에 APEC 기업인 여행카드(ABTC, APEC Business Travel Card) 발급, 수출입 실적 증명 등 빈번하게 발생하는 민원업무에 신속하고 효과적으로 대응할 수 있게 됐다.

    2021.09.02 2021.08.31 2021.08.30 2021.08.09

협회도 무역빅데이터 2단계 서비스를 활용해 방대한 양의 국가별·기업별·품목별·지역별 무역통계뿐만 아니라 무역정보포털 검색어 트렌드, 주요 뉴스 등의 정보를 재조합, 분석, 시각화할 수 있어 기업별로 더욱 정교화된 지원사업이 가능해졌다.

무역빅데이터 2단계 서비스

박강표 무역협회 무역빅데이터실장은 “무역빅데이터 2단계 서비스는 협회 내·외부의 정형·비정형 데이터를 분석해 우리 기업이 필요로 하는 정보를 최적화해 제공하는 서비스”라고 설명하며 “무역빅데이터 서비스가 대한민국 최고의 무역정보 제공 서비스로 자리매김하고 앞으로도 기업 눈높이에 맞춘 정보를 제공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맞춤형 무역정보

제8회 전국동시지방선거

플라스틱이 어떻게 무역장벽으로…예상 시나리오는

플라스틱이 어떻게 무역장벽으로…예상 시나리오는

“플라스틱 협약 여파, 중화학업계 사업구조 전면 수정해야”[인터뷰]

제2의 무역장벽, ‘플라스틱세’ 다가오는데…이제 팔 걷는 한국

탄소배출권, 유상할당 60% 육박하는 EU..국내는 아직 걸음마

‘맞춤형 무역정보 한 눈에’ 무협, ‘마이 트레이드’ 서비스 개시

등록 2019-09-16 오전 11:00:00

수정 2019-09-16 오전 11:00:00

김성곤 기자

무역협회 홈페이지 ‘맞춤형 무역정보 - 유망시장추천’ 코너.

[이데일리 김성곤 기자] 무역협회가 보유한 방대한 분량의 무역통계나 보고서나 유망시장 추천, 수출입 실적 등을 제공하는 맞춤형 서비스가 나왔다.

한국무역협회(회장 김영주)는 17일부터 기업별 맞춤형 무역정보 서비스인 ‘마이 트레이드(My Trade)’의 시행에 들어갔다.

‘마이 트레이드’는 △무역협회가 보유한 무역통계, 보고서 등 무역정보 자료 △협회 지원사업 등을 선별·분석·가공해 개별 기업에게 중요한 정보만 맞춤형으로 제공한다. 특히 협회 회원사에게는 수출입 실적, 맞춤형 무역정보 지원사업 신청내역 등 자사 정보도 제공한다. 서비스는 무역협회 홈페이지 우측 상단 배너 또는 추천 서비스 내 링크를 통해 이용할 수 있다.

회원사 전용 서비스인 ‘자사 정보’에서는 교역국 및 품목, 수출입 추이 등 자체 시스템이 없으면 파악하기 힘든 해당 기업의 무역현황을 한눈에 볼 수 있다. 또 교역국가 및 품목이 동일한 국내 타 기업의 수출입 실적과 증가율 등도 맞춤형 무역정보 비교할 수 있다.

특히 ‘맞춤형 무역정보’ 메뉴에서는 수출하고자 하는 품목의 HS(국제통일상품분류체계) 코드 6자리만 입력하면 국가별 국내총생산(GDP), 인구, 신용도, 수입규모, 점유율, 세율 등을 종합해 가장 유망한 시장을 추천해준다. 추천한 시장에서 해당 품목의 경쟁국, 경쟁국과 한국의 시장 점유율 등의 정보도 알 수 있다.

‘추천 서비스’에서는 연간 1200여건에 달하는 국내 수출 유관기관의 지원사업 중 관심 있는 품목 및 국가 정보를 선별해 추천한다. 무역현장에서 30여년 간 해외 마케팅을 전담했던 73명의 MC(맞춤형 무역정보 멘토링&컨설팅) 전문위원, 수출입 대행을 해주는 306개사의 전문무역상사, 관련 인재 및 교육 정보도 함께 보여준다.

무역협회 박강표 무역빅데이터실장은 “‘마이 트레이드’는 우리 수출국의 94%에 해당하는 전 세계 58개국의 수출입 데이터를 활용하고 있다”면서 “기업별로 특화된 정보를 조회할 수 있어 수출 초보기업이나 시장 다변화를 꾀하는 기업들의 시장조사 비용을 크게 절감시켜 줄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무역협회는 ‘마이 트레이드’를 시작으로 무역 빅데이터 플랫폼과 서비스 모델을 개발하는 등 빅데이터 분석 및 활용법을 고도화해 나갈 계획이다.

맞춤형 무역정보

250만원, 고반발 금장 아이언세트, '60만원'대 72% 할인 판매!

Photo Image

한국무역협회(회장 김영주)는 17일부터 기업별 맞춤형 무역정보 서비스 '마이 트레이드' 시행에 들어간다.

마이 트레이드는 무역협회가 보유한 무역통계, 보고서 등 무역정보 자료, 협회 지원사업 등을 선별, 분석, 가공해 개별 기업에 중요한 정보만 맞춤형으로 제공하는 서비스다. 협회 회원사에는 수출입 실적, 지원사업 신청내역 등 자사 정보도 제공한다.

회원사 전용 서비스 '자사 정보'에서는 교역국 및 품목, 수출입 추이 등 자체 시스템이 없으면 파악하기 힘든 해당 기업의 무역현황을 한눈에 볼 수 있다. 또 교역 국가 및 품목이 동일한 국내 타 기업의 수출입 실적과 증가율 등을 비교할 수 있어 자사의 객관적 위치를 파악할 수 있다.

'맞춤형 무역정보' 메뉴에선 수출하려는 품목의 HS(국제통일상품분류체계) 코드 6자리만 입력하면 국가별 국내총생산(GDP), 인구, 신용도, 수입규모, 점유율, 세율 등을 종합해 가장 유망한 시장을 추천해준다. 추천한 시장에서 해당 품목의 경쟁국, 경쟁국과 한국의 시장 점유율 등의 정보도 알 수 있다.

Photo Image

'추천 서비스'에서는 연간 1200여건에 달하는 국내 수출 유관기관의 지원사업 중 관심 있는 품목 및 국가 정보를 선별해 추천한다. 무역현장에서 30여년 간 해외 마케팅을 전담했던 73명의 MC(멘토링&컨설팅) 전문위원, 수출입 대행을 해주는 306개사의 전문무역상사, 관련 인재 및 교육 정보도 함께 보여준다.

박강표 무역협회 무역빅데이터실장은 “마이 트레이드는 우리 수출국의 94%에 해당하는 세계 58개국의 수출입 데이터를 활용하고 있다”면서 “기업별로 특화된 정보를 조회할 수 있어 수출 초보기업이나 시장 다변화를 꾀하는 기업들의 시장조사 비용을 크게 절감시켜 줄 것”이라고 말했다.

무역협회는 마이 트레이드를 시작으로 무역 빅데이터 플랫폼과 서비스 모델을 개발하는 등 빅데이터 분석 및 활용법을 고도화해 나갈 계획이다.

무협, ‘무역빅데이터 2단계 서비스’ 개시…기업별 맞춤형 서비스 확대

무역빅데이터 2단계 서비스 기능 /사진제공=무협

viewer

무역빅데이터 2단계 서비스 기능 /사진제공=무협

한국무역협회가 기업별 맞춤형 무역 정보와 인공지능(AI) 기반 매칭(연결) 시스템 등을 제공하는 맞춤형 무역정보 ‘무역빅데이터 2단계 서비스’를 개시했다고 12일 밝혔다.

무역빅데이터 2단계 서비스에는 △선제적 서비스 제공 △AI 기반 바이어-셀러 매칭 △챗봇(Chat-Bot) 등이 새롭게 도입됐다. 선제적 서비스는 업체가 요청하기 전에 먼저 업체 특성에 맞는 정보를 이메일로 보내주는 것이다. 기존에는 업체의 수출 품목·국가·실적 등의 정보를 바탕으로 맞춤형 무역정보 유망시장 추천 등의 서비스를 제공했으나 업체가 협회 홈페이지에 접속해 직접 탐색하는 과정이 필요했다.

AI 기반 바이어-셀러 매칭 시스템은 해외 바이어가 기업 간(B2B) 온라인 거래알선 플랫폼인 트레이드코리아에 거래 요청을 남기면 AI가 이를 분석해 요청에 가장 적합한 수출기업과 상품을 자동으로 추출해주는 서비스다. 이전에 사람이 하던 작업을 AI가 하면서 매칭의 품질이 높아지고 소요되는 시간도 크게 단축됐다.

챗봇 서비스는 기업들의 민원을 24시간 처리한다. APEC 기업인 여행카드(ABTC, APEC Business Travel Card) 발급, 수출입 실적 증명 등 빈번하게 발생하는 민원업무에 더욱 신속하고 효과적으로 대응할 수 있게 됐다.

무역협회 관계자는 “무역빅데이터 서비스가 기업들의 눈높이에 맞는 국내 최고의 무역 정보 제공 서비스로 자리매김하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맞춤형 무역정보

의류를 수출하고 있는 작은 중소기업입니다. 아시아 쪽으로 수출을 조금씩 하다 최근 다양한 지역으로 수출을 확장하려고 하는데, 해외수출 시장 정보를 확인할 수 있는 사이트가 있는지 궁금합니다. 더불어 회사의 실정에 맞는 간단한 컨설팅을 받을 수 있는 곳도 있으면 소개부탁드립니다.

한국무역협회(이하 협회)에서 지난해 9월부터 기업별 맞춤형 무역 정보 서비스 ‘마이 트레이드(My Trade)’를 개설하고 서비스를 시작했습니다. 빅데이터 분석을 통해 기업에 맞춤형 무역 정보를 제공하는 서비스인데요. 자사의 정보와 실적을 한 번에 조회할 수 있는 것은 물론, 국가별·품목별 시장분석 정보도 확인할 수 있고 자사에 맞는 무역 서비스를 자동으로 추천해주는 기능도 있어 무척 요긴합니다. 특히 수출 초보 기업이나 시장 다변화를 원하는 기업의 경우 ‘마이 트레이드’ 서비스를 이용하면 시장조사 비용을 절감할 수 있습니다. 마이 트레이드에서 제공하는 세 가지 대표 서비스를 소개합니다.

‘마이 트레이드’ 서비스는 한국무역협회 홈페이지에서 회원 가입 후 이용할 수 있다.

우리 회사는 요즘 어느 나라와 교역량이 늘어났을까? 우리 회사는 현재 경쟁사 대비 어디쯤에 위치할까? 품목이 겹치는 경쟁사의 현황은 어떠한가? 이런 내용이 궁금할 경우 ‘자사 정보’ 서비스를 이용하세요. 자사 정보는 자사의 실적과 서비스 내역을 한눈에 확인할 맞춤형 무역정보 수 있는 서비스입니다. 교역 국가와 품목, 수출입 추이 등 자체 시스템이 없으면 파악하기 힘든 맞춤형 무역정보 해당 기업의 무역 현황을 한눈에 볼 수 있습니다. 또 교역 국가와 품목이 겹치는 국내 타 기업의 수출입 실적과 증가율 등을 자사 현황과 비교해볼 수 있어 자사의 객관적 위치를 파악할 수도 있습니다. 자사정보는 협회의 회원사 전용 서비스입니다.

멸치를 주 품목으로 무역을 해보려고 하는데 해외시장이 어떻게 형성되어 있을까? 멸치를 많이 수입하는 나라는 어디일까? 세율은 얼마나 될까? 규제는 없는가? 궁금한 게 한두 가지가 아니죠. 이럴 땐 ‘맞춤형 무역 정보’에서 제공하는 ‘유망 시장 맞춤형 무역정보 추천 서비스’를 이용하면 쉽게 알 수 있습니다. 주요 수출국을 대상으로 품목별(HS 6단위) 유망 국가를 추천해주는 서비스인데요. 품목의 HS(국제통일상품분류체계) 코드 여섯 자리만 입력하면 수입국의 국가 지표(GDP, 인구, 신용도 등)는 물론, 최근 3년간의 수입 증감률, 수입액, 점유율, 기본세율, 규제 등의 품목 지표를 종합한 종합 점수까지 한눈에 확인할 수 있습니다. 또 추천한 시장에서 해당 품목의 경쟁국, 경쟁국과 한국의 시장점유율 등의 통계 정보도 알 수 있습니다.

버섯 종균을 수출하고 맞춤형 무역정보 싶은데 해당 품목에 맞는 무역 지원 사업이 있을까? 전문가의 컨설팅을 받을 수 있을까? ‘추천 서비스’를 이용하면 무역 품목에 맞는 무역 지원 사업은 물론이고 전문가 컨설팅도 받을 수 있습니다. 추천 맞춤형 무역정보 서비스에서는 연간 1,200여 건에 달하는 국내 수출 유관 기관의 지원 사업 중 관심 있는 품목과 국가 정보를 선별해 추천합니다. 무역 현장에서 30여 년간 해외 마케팅을 전담한 73명의 MC(멘토링&컨설팅) 전문위원, 수출입을 대행해주는 306개의 전문 무역상사, 관련 인재·교육 정보도 함께 보여줍니다.


0 개 댓글

답장을 남겨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