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환 거래 모드의 가능성

마지막 업데이트: 2022년 7월 3일 | 0개 댓글
  •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 네이버 밴드에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사진=연합뉴스

외환 거래 모드의 가능성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오피니언뉴스=권상희 기자] 미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가 오는 26일로 예정된 가운데 28일에는 미국 2분기 경제성장률(GDP)가 발표된다. 이에 따라서 이번주는 미국의 경기 침체 전망과 외환 거래 모드의 가능성 중국의 부동산 이슈가 환율의 주요 변수가 될 전망이다.

지난 22일 서울 외환시장에서 달러·원 환율은 전 거래일보다 5.3원 오른 1313.0원에 거래를 마쳤다.

서울 외환시장에서는 다음주 환율 변동 범위를 1258~1330원 대로 예측했다.

FOMC 26~27일, 75bp 인상 전망

이달 미 FOMC에서는 기준금리가 75bp(1bp=0.01%포인트) 인상될 것으로 보인다. 6월 소비자물가 상승률이 9.1%를 기록하면서 100bp 인상 가능성이 대두됐으나 주요 연방준비제도(Fed·연준) 인사들에 따르면 이러한 가능성은 낮을 전망이다.

다만 75bp 인상 가능성이 시장에 이미 선반영된 만큼 실제 연준이 기준금리를 인상한다 해도 이것이 환율에 미치는 영향은 제한적일 것으로 보인다. 그보다 금융시장은 7월 이후 FOMC에서 금리 인상을 어느 정도 수준으로 할 지에 더욱 관심을 가질 것으로 예측된다.

김유미 키움증권 연구원은 "파월 연준의장의 발언에 금융시장 참가자들의 민감도가 보다 커질 것"이라며 "미국의 물가 수준이 여전히 높은 상황이 지속되고 있음을 고려할 때 8월말 잭슨홀 미팅, 9월 FOMC에서 자이언트 스텝의 금리 인상 여부를 확인하려는 시장 움직임이 계속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번 회의에서 연준이 금리를 75bp 인상할 경우 미 기준금리는 2.25~2.50%가 된다. 시카고상품거래소(CME)의 페드워치는 연준이 이후 9월, 11월, 12월 FOMC에서 각각 75bp, 25bp, 25bp 금리인상을 단행할 것으로 예상했다. 이 경우 연말에는 미국 기준금리 상단이 3.75%까지 올라가게 된다.

중국 모기지 상환 외환 거래 모드의 가능성 거부 운동…부동산 신용리스크 부각

중국에서는 부동산 개발업체들이 유동성 외환 거래 모드의 가능성 위기로 공사를 중단하면서 주택구매자들이 모기지 상환 거부 운동을 벌이고 있다.

중국 부동산 개발업체들의 자금 조달난은 지난해 하반기부터 논란이 된 이후 여파가 확대되고 있다. 중국공상은행(ICBC)인터내셔널에 따르면 중국의 지난해 채권 디폴트(채무불이행) 총액은 90억달러(약 11조원)였으나 올해는 200억달러(약 26조원)을 넘어섰다. 역외시장에서 디폴트를 낸 중국 기업 중 대부분은 부동산 개발회사다.

박상현 하이투자증권 연구원은 "헝다그룹과 일부 부동산 개발업체의 유동성 위기 여파가 주택 수분양자와 외환 거래 모드의 가능성 관련 업체들로 퍼지면서 예상치 못했던 방향으로 재차 금융시스템 리스크가 부각되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부동산 경기 냉각이 중국 경제 전반에 하방 압력으로 외환 거래 모드의 가능성 작용하고 있다"며 "부동산 신용 리스크가 근본적으로 해결되지 않는 한 금리 인하의 효용성도 크지 않다"고 덧붙였다.

신용 리스크가 발생하면 위안화가 하락 압력을 받는 만큼 환율에도 파장이 클 것으로 예상된다. 백석현 신한은행 S&T센터 연구원은 "중국 부동산 개발사나 관련 업계의 자금난이 심해지면서 신용 이벤트가 발생할 가능성이 커졌다"며 "최근 환율 상승에도 이 건이 영향을 미친 만큼 예기치못한 이벤트가 발생할 확률이 높다고 본다"고 말했다.

28일 미국 GDP 발표, 어닝시즌 지속

오는 28일에는 미국 2분기 GDP가 발표된다. 금융시장의 컨센서스는 0.9%에서 형성돼 있으며, 애틀랜타 연은의 GDP 나우 모델은 마이너스 1.6%를 예상하고 있다.

미국 1분기 GDP 증가율이 마이너스 1.6%였으므로 애틀랜타 연은의 추정대로 2분기에도 GDP가 마이너스를 기록하게 되면 미국 경제는 기술적 침체에 들어서게 되는 셈이다.

김 연구원은 "최근 소비지표가 둔화되긴 했으나 소매판매와 개인소비지출 모두 전년동월비 8%대의 증가세를 유지하며 수준 자체는 높게 유지되고 있는 만큼 2분기 경제성장률이 소폭의 플러스 성장을 할 가능성이 있어 보인다"고 밝혔다.

다만 "연준의 공격적인 긴축에 따른 유동성 감소와 가계의 실질 구매력 약화 등을 고려할 때 하반기 후반으로 갈수록 미국 경기 침체 확률 역시 다시 높아질 수밖에 없다"며 "2분기 경제성장률 발표 이후 플러스 성장이 미국 경기에 대한 안도감은 줄 수 있으나 지속성을 갖기보다는 단기에 그칠 수 있다"고 덧붙였다.

이번 주에는 미국 기술기업들의 실적발표도 예정돼 있다. 26일 테슬라, 27일 애플과 마이크로소프트, 알파벳, 28일 메타 등이 실적을 발표한다.

인천경찰청은 '우리동네 교통환경 개선 사업'을 통해 올 상반기 모두 1971건의 제안을 받았다고 21일 밝혔다. 시민 제안이 1658건, 경찰 자체 제안이 313건이다.

이 사업은 지역의 교통 외환 거래 모드의 가능성 불편 해소를 위해 시민과 경찰관이 직접 경찰에 외환 거래 모드의 가능성 개선안을 제안하는 내용이다.

인천경찰청은 횡단보도·신호기 설치, 신호체계 개선, 단속카메라 설치, 교통단속 등 제안 가운데 489건을 개선했다. 또 주차단속과 버스정류장 이전 등 372건은 담당 지자체 등 다른 기관으로 건의 내용을 보냈다.

286건의 중·장기사항은 자치경찰위원회·도로교통공단·지자체 등과 협업해 시설개선을 추진할 계획이다. 법에 저촉되고 기술적으로 실현 가능성이 낮은 824건은 채택하지 않았다.

경찰은 이번 제안을 통해 남동구 인주대로에서 활용도가 낮은 자전거도로를 일반도로로 확장했다. 이곳의 평균 차량 통행속도는 21.7㎞/h에서 28.6㎞/h로 올랐다고 경찰은 설명했다.

서구에서는 검단신도시 개발로 교통혼잡이 극심한 원당대로의 신호체계를 개선했다. 원당대로 기업은행사거리에서 유현사거리까지 2.5㎞ 구간의 차량 통행속도가 23.4㎞/h에서 25.4㎞/h로 좋아졌다.

상습정체 구간인 남동구 장수사거리와 장승백이사거리 교차로의 정차금지 지대를 기존 흰색에서 노란 선으로 바꿔 평균 396대의 꼬리물기 차량이 313대로 21% 줄었다.

또 부평역의 무단횡단 방지장애물, 남인천세무서 외환 거래 모드의 가능성 앞 대각선 횡단보도 설치 등을 통해 지난해 상반기보다 교통사고 587건(4200건→3613건), 사망사고 4건(51건→47건), 부상 803건(5821건→4918건) 감소 등의 효과를 얻었다.

인천경찰청 관계자는 “지역의 교통 문제를 잘 아는 시민과 경찰관의 폭넓은 제안이 교통환경 개선에 좋은 영향을 주고 있다"며 "앞으로도 시민과 지역의 외환 거래 모드의 가능성 필요에 맞는 교통안전 정책을 지속 발굴하겠다"고 말했다.


0 개 댓글

답장을 남겨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