캐피탈 및 벤처투자

마지막 업데이트: 2022년 6월 2일 | 0개 댓글
  •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 네이버 밴드에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JW그룹이 13일 글로벌 오픈 이노베이션을 강화하기 위해 미국 벤처캐피탈(VC) 아치벤처파트너스와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박찬희 JW그룹 CTO(왼쪽)와 키스 L. 크랜델(Keith L. Crandell) 아치벤처파트너스 공동설립자가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미투온과 미투젠이 공동개발한 캐주얼 전략 배틀 게임 ‘포켓배틀스 NFT War’가 벤처 캐피탈 한강 벤처스로부터 투자를 유치했다고 11일 밝혔다.

이번 투자 유치를 통해 포켓배틀스 NFT War는 국내외 핵심파트너사들과의 협업을 본격적으로 진행함에 따라 프로젝트의 전반적인 사업 진행에 있어 큰 추진력을 얻을 수 있게 됐다. 양사가 보유한 글로벌 네트워크를 토대로 글로벌 NFT 게임 사업을 공격적으로 전개해 나갈 계획이다.

한강 벤처스는 국내 최대 블록체인 VC중 하나인 가상자산 전문 벤처 캐피탈로, 게임파이(Gamefi), 디비전 네트워크(Division Network), 클레이다이스(Klaydice) 등 유망한 국내외 P2E·NFT, 게임파이 스타트업에 투자자로 참여했으며, 국내 프로젝트의 글로벌 진출을 돕고 있다.

최근 한강 벤처스는 마인드풀니스 캐피탈로부터 기업가치 약 1,300억원당의 조건부 지분 투자를 유치했다. 마인드풀니스 캐피탈 및 벤처투자 캐피탈은 애니모카 브랜드의 사외이사 및 주주이기도 하며, 샌드박스, BTC닷컴, 비트메인 등 다양한 블록체인 프로젝트에 투자를 진행한 바 있다.

포켓배틀스 NFT War는 미투온 그룹의 블록체인 메인넷 미버스에 온보딩되는 첫 P2E·NFT MApp(MEVerse DApp, 미버스 디앱)으로 NFT 영웅과 일반 영웅, 용병 캐릭터를 하나씩 모아 자신만의 부대를 만들어 전투를 벌이는 캐주얼 전략 배틀 모바일 게임이다. 미투온 그룹의 IP를 활용한 첫 P2E·NFT 프로젝트로, 이번 달 게임 론칭과 함께 분기별 총 20만불 상당의 상금이 걸린 NFT 토너먼트 ‘포켓 챔피언십’을 개최한다.

7월 11일과 12일에 거쳐 미버스 덱스를 통해 NFT 민팅 및 토큰 런치패드인 IMO(Initial MEVerse Offering)가 진행되며, 이후 NFT 2차거래 또한 미버스 덱스 내 마켓플레이스에서 가능해질 예정이다.

미투온 손창욱 대표이사는 “국내 최대 블록체인 VC인 한강 벤처스 투자를 바탕으로 ‘포켓배틀스 NFT War’를 글로벌 시장에서 성공적으로 론칭할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라고 밝혔다.

캐피탈 및 벤처투자

잠깐! 현재 Internet Explorer 8이하 버전을 이용중이십니다. 최신 브라우저(Browser) 사용을 권장드립니다!

  • UPDATED. 2022-07-18 04:30 (월)
  • 기사공유하기
  • 프린트
  • 메일보내기
  • 글씨키우기
    • 가나다라마바사
    • 가나다라마바사
    • 가나다라마바사
    • 가나다라마바사
    • 가나다라마바사
    • 가나다라마바사
    • 정진욱 기자
    • 승인 2022.07.13 07:58
    • 댓글 0
    • 기사공유하기
    • 프린트
    • 메일보내기
    • 글씨키우기
      • 가나다라마바사
      • 가나다라마바사
      • 가나다라마바사
      • 가나다라마바사
      • 가나다라마바사
      • 가나다라마바사

      [한국사회복지저널 정진욱 기자] 부산시는 오는 14일 오후 2시 부산역 유라시아플랫폼에서 금융투자협회(회장 나재철)와 함께 ‘제11회 머스트 라운드(MUST ROUND)’를 개최한다고 밝혔다.

      지난 2019년에 처음 열린 ‘머스트 라운드’는 액셀러레이터, 벤처캐피탈 등의 벤처투자자와 증권사, 자산운영사 등의 자본시장 투자자가 함께 참여하는 혁신·창업기업 투자유치를 위한 벤처투자 플랫폼으로, ‘머스트(MUST)’에 가입된 회원사를 대상으로 진행된다.

      투자 기반 네트워크 플랫폼 ‘머스트(MUST)’는 투자기관의 회원가입을 계속 받고 있으며, 현재 회원 수는 증권사, 자산운용사, 벤처캐피탈, 액셀러레이터 등 총 79개 사다.

      이번 ‘제11회 머스트 라운드’에서는 혁신 기술기업 4개 사가 투자유치에 나서며, 이들은 부산테크노파크, 부산창조경제혁신센터, 부산경제진흥원, 부산디자인진흥원, 부산정보산업진흥원으로 구성된 기업선정협의회의 심사를 통해 선정됐다.

      투자유치에 나서는 기업은 현장에서 기업 설명(IR)을 하고, 머스트 회원사들이 현장 또는 온라인으로 설명을 듣고 궁금한 사항을 질문하는 방식으로 진행된다. 이후, 개별적으로 기업과 만나 투자심사와 심층 면담을 이어간다.

      금융투자협회 이승정 부산지회장은 “이번 설명회에는 시리즈 B 투자를 희망하는 기업을 포함해 투자를 통해 빠른 성장이 기대되는 기업들이 IR을 준비 중이다”라고 밝혔다.

      이윤재 부산시 청년산학창업국장은 “글로벌 창업 캐피탈 및 벤처투자 중심도시 부산을 위해 지속적인 창업 인프라 확충 등 벤처기업 육성에 투자를 지속하고 있다”라며, “지역의 혁신기업들에 대한 금융투자회사와 벤처투자자들의 적극적인 관심과 투자를 당부드린다”고 전했다.

      JW그룹이 13일 글로벌 오픈 이노베이션을 강화하기 위해 미국 벤처캐피탈(VC) 아치벤처파트너스와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박찬희 JW그룹 CTO(왼쪽)와 키스 L. 크랜델(Keith L. Crandell) 아치벤처파트너스 공동설립자가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팜뉴스=최선재 기자]JW그룹은 글로벌 바이오기업과 개방형 혁신 전략(오픈 이노베이션) 추진을 강화하기 위해 미국 벤처캐피탈(VC) 아치벤처파트너스(ARCH Venture Partners)와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13일 밝혔다.캐피탈 및 벤처투자

      계약에 따라 JW그룹은 아치벤처파트너스의 ATS(ARCH Technical Service) 프로그램을 제공받는다. ATS는 전 세계 벤처기업과의 사업 협력에 관심이 있는 전략적 투자자들에게 아치벤처파트너스가 선별한 유망 바이오텍과 기술 정보를 제공한다.

      아치벤처파트너스는 헬스케어 분야에서 초기 단계의 혁신적인 기술을 보유한 기업에 투자하는 미국 최대 벤처캐피탈이다. 특히 학술기관, 기업 연구기관, 국립 연구소 등에서 개발한 기술을 상업화 하는데 인정받고 있으며, 주요 캐피탈 및 벤처투자 과학자 및 기업가가 공동으로 설립한 회사에 투자하여 생명과학 및 물리과학의 혁신을 시장에 선보이고 있다. 최근에는 신생 바이오기업에 자금을 지원하기 위한 29억7500만 달러 규모의 ARCH Venture Fund 캐피탈 및 벤처투자 XII를 마감했다.

      국내 제약사가 미국 바이오·헬스케어 전문 VC와 기초연구(디스커버리 단계) 분야에서 오픈 이노베이션을 위해 손을 잡은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JW그룹은 ATS 프로그램을 활용해 오픈 이노베이션 파트너를 글로벌 바이오 기업으로 확대할 방침이다. 그동안 해외 오픈 이노베이션 대상은 병원, 의과대학, 연구기관 중심이었다.

      JW그룹은 JW중외제약, C&C신약연구소, JW생명과학, JW바이오사이언스, JW크레아젠 등 각 사의 연구개발 영역을 고려해 △저분자 합성신약 △바이오신약 △신규 모달리티(Modality·치료 접근법) △데이터 사이언스(빅데이터, 머신러닝 등) △의료·진단기기 △영양(Nutrition) 관련 공동연구 파트너를 물색할 계획이다.

      키스 L. 크랜델(Keith L. Crandell) 아치벤처파트너스 공동설립자는 “ATS는 전략적 투자자를 위한 프로그램으로 전 세계에서 투자 및 사업 개발 성과를 성공적으로 캐피탈 및 벤처투자 구축할 수 있도록 지원하고 있다”며 “앞으로 JW그룹의 글로벌 오픈 이노베이션 전략이 성공할 캐피탈 및 벤처투자 수 있도록 파트너십을 강화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박찬희 JW그룹 CTO(최고기술책임자)는 “JW는 자체 플랫폼과 결합해 시너지를 창출하는 지속가능한(sustainable) 협력모델을 구축하고 연구개발 성과를 창출하는 것을 지향하고 있다”며 “아치벤처파트너스와 협력하여 해외 유수의 바이오텍을 발굴해 성공적인 오픈 이노베이션 성과를 이루겠다”고 말했다.

      JW그룹이 글로벌 바이오기업과 개방형 혁신 전략(오픈 이노베이션) 추진을 강화하기 위해 미국 벤처캐피탈(VC) 아치벤처파트너스(ARCH Venture Partners)와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13일 밝혔다.

      JW그룹이 13일 글로벌 오픈 이노베이션을 강화하기 위해 미국 벤처캐피탈(VC) 아치벤처파트너스와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사진 왼쪽부터)강진석 JW중외제약 신약연구센터장, 박찬희 JW그룹 CTO, 키스 L. 크랜델(Keith L. Crandell) 아치벤처파트너스 공동설립자, 조셉 정(Joseph Jeong) 아치벤처파트너스 벤처 파트너, 리티카 발드와즈(Reetika Bhardwaj) 아치벤처파트너스 벤처 파트너

      JW그룹이 13일 글로벌 오픈 이노베이션을 강화하기 위해 미국 벤처캐피탈(VC) 아치벤처파트너스와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사진 왼쪽부터)강진석 JW중외제약 신약연구센터장, 박찬희 JW그룹 CTO, 키스 L. 크랜델(Keith L. Crandell) 아치벤처파트너스 공동설립자, 조셉 정(Joseph Jeong) 아치벤처파트너스 벤처 파트너, 리티카 발드와즈(Reetika Bhardwaj) 아치벤처파트너스 벤처 파트너

      이번 계약에 따라 JW그룹은 아치벤처파트너스의 ATS(ARCH Technical Service) 프로그램을 제공받는다. ATS는 캐피탈 및 벤처투자 전 세계 벤처기업과의 사업 협력에 관심이 있는 전략적 투자자들에게 아치벤처파트너스가 선별한 유망 바이오텍과 기술 정보를 제공한다.

      아치벤처파트너스는 헬스케어 분야에서 초기 단계의 혁신적인 기술을 보유한 기업에 투자하는 미국 최대 벤처캐피탈이다.

      특히 학술기관, 기업 연구기관, 국립 연구소 등에서 개발한 기술을 상업화 하는데 인정받고 있으며, 주요 과학자 및 기업가가 공동으로 설립한 회사에 투자하여 생명과학 및 물리과학의 혁신을 시장에 선보이고 있다.

      최근에는 신생 바이오기업에 자금을 지원하기 위한 29억7500만 달러 규모의 ARCH Venture Fund XII를 마감했다.

      국내 제약사가 미국 바이오·헬스케어 전문 VC와 기초연구(디스커버리 단계) 분야에서 오픈 이노베이션을 위해 손을 잡은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JW그룹은 ATS 프로그램을 활용해 오픈 이노베이션 파트너를 글로벌 바이오 기업으로 확대할 방침이다. 그동안 해외 오픈 이노베이션 대상은 병원, 의과대학, 연구기관 중심이었다.

      JW그룹은 JW중외제약, C&C신약연구소, JW생명과학, JW바이오사이언스, JW크레아젠 등 각 사의 연구개발 영역을 고려해 △저분자 합성신약 △바이오신약 △신규 모달리티(Modality·치료 접근법) △데이터 사이언스(빅데이터, 머신러닝 등) △의료·진단기기 △영양(Nutrition) 관련 공동연구 파트너를 물색할 계획이다.

      키스 L. 크랜델(Keith L. Crandell) 아치벤처파트너스 공동설립자는 “ATS는 전략적 투자자를 위한 프로그램으로 전 세계에서 투자 및 사업 개발 성과를 성공적으로 구축할 수 있도록 지원하고 있다”며 “앞으로 JW그룹의 글로벌 오픈 이노베이션 전략이 성공할 수 있도록 파트너십을 강화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박찬희 JW그룹 CTO(최고기술책임자)는 “JW는 자체 플랫폼과 결합해 시너지를 창출하는 지속가능한(sustainable) 협력모델을 구축하고 연구개발 성과를 창출하는 것을 지향하고 있다”며 “아치벤처파트너스와 협력하여 해외 유수의 바이오텍을 발굴해 성공적인 오픈 이노베이션 성과를 이루겠다”고 말했다.

      한편, JW그룹은 계열사별 전문화된 사업구조를 바탕으로 수익 창출, 연구조직 구축, 차별화한 기술력 확보에 주력하고 있다. 글로벌 혁신신약 개발, 수액제 기술 개발 및 서비스 향상, 첨단 정밀 체외 진단기기 개발에 주력하고 있다.

      특히, JW중외제약은 자체 개발 중인 신약후보물질에 대한 새로운 모달리티(치료 접근법) 확장 차원에서 오픈 이노베이션 전략을 캐피탈 및 벤처투자 추진하고 있다. JW의 자체 R&D 플랫폼(JWELRY, CLOVER)과 유망 바이오기업의 R&D 플랫폼을 결합해 차세대 현신 신약 파이프라인을 확보하기 위해서다.

      JW그룹, 글로벌 바이오기업과 ‘R&D 오픈 이노베이션’ 확대

      JW그룹과 미국 벤처캐피탈 아치번처파트너스간의 업무협약 장면

      JW그룹은 글로벌 오픈 이노베이션을 강화하기 위해 미국 벤처캐피탈(VC) 아치벤처파트너스와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왼쪽부터] 강진석 JW중외제약 신약연구센터장, 박찬희 JW그룹 CTO, 키스 L. 크랜델(Keith L. Crandell) 아치벤처파트너스 공동설립자, 조셉 정(Joseph Jeong) 아치벤처파트너스 벤처 파트너, 리티카 발드와즈(Reetika Bhardwaj) 아치벤처파트너스 벤처 캐피탈 및 벤처투자 파트너 JW그룹은 글로벌 바이오기업과 개방형 혁신(오픈 이노베이션) 전략 추진을 강화하기 위해 미국 벤처캐피탈(VC) 아치벤처파트너스(ARCH Venture Partners)와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13일 밝혔다.

      협약에 따라 JW그룹은 아치벤처파트너스의 ATS(ARCH Technical Service) 프로그램을 제공받는다. ATS는 전 세계 벤처기업과의 사업 협력에 관심이 있는 전략적 투자자들에게 아치벤처파트너스가 선별한 유망 바이오텍과 기술 정보를 제공한다.

      아치벤처파트너스는 헬스케어 분야에서 초기 단계의 혁신적인 기술을 보유한 기업에 투자하는 미국 최대 벤처캐피탈이다. 학술기관, 기업 연구기관, 국립 연구소 등에서 개발한 기술을 상업화하는 능력을 인정받고 있다고 한다.

      국내 제약사가 미국 바이오·헬스케어 전문 VC와 기초연구(디스커버리 단계) 분야에서 오픈 이노베이션을 위해 손을 잡은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JW그룹은 ATS 프로그램을 활용해 오픈 이노베이션 파트너를 글로벌 바이오 기업으로 확대한다는 방침이다. 그동안 해외 오픈 이노베이션 대상은 병원, 의과대학, 연구기관 중심이었다.

      JW그룹은 JW중외제약, C&C신약연구소, JW생명과학, JW바이오사이언스, JW크레아젠 등 각 사의 연구개발 영역을 고려해 ▲저분자 합성신약 ▲바이오신약 ▲신규 모달리티(Modality·치료 접근법) △데이터 사이언스(빅데이터, 머신러닝 등) ▲의료·진단기기 ▲영양(Nutrition) 관련 공동연구 파트너를 물색할 계획이다.


0 개 댓글

답장을 남겨주세요